김상곤 청문회장이 이전과 달랐던 특이한 한 가지(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9일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는 본격적인 청문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벽보 도배’ 논란이 불거지며 여야공방으로 진통을 겪었다.

w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청문위원들이 이날 오전부터 청문회장 앞에서 김 후보자를 반대하는 손팻말 시위를 벌이고, 청문회장 밖 복도 벽에 김 후보자의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하는 벽보를 부착했다. 청문회장에 들어와서도 각자 노트북에 “논문표절을 솔선수범했나”, “5대 원칙 훼손”,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등의 문구가 적힌 인쇄물을 붙였다.

w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관계자들이 복도에 야당 의원들이 붙여놓은 논문 표절 의혹 및 비판 자료들을 떼고 있다.

w

이에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가 개의된 뒤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청문회장 밖 벽에 일방적인 주장으로 가득 찬 내용들이 도배가 되어 있더라. 의정 활동하면서 청문회장 벽에 저런 내용 붙여놓은 것을 처음 봤다. 헌정사상 이런 유례가 없었다”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유 의원은 “논문표절에 관해서도 오늘 청문회를 통해 밝혀야 하는 것으로, 일방적인 주장을 국회의원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붙여놓는 것은 저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며 유성엽 청문위원장(국민의당)에게 벽보를 철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유 위원장은 “국회사무처가 판단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했고, 벽보를 철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실제로 국회사무처는 국회 청사관리규정에 따라 벽보를 떼어냈다.

w

이에 자유한국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벽보를 떼라고 지시한 것은 위원장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으로, 위원장이 편파적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야당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했다. 같은 당 이은재 의원은 “김상곤 후보자만큼 검증을 회피하는 공직후보자는 처음 봤다”며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유 위원장은 “의사진행 발언은 실체적인 진실 규명을 위하였으면 한다. 정치 공세적 의사진행 발언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지만 여야는 의사진행 발언을 계속하며 공방을 이어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