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9일 10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29일 10시 42분 KST

잠을 자던 방에 싱크홀이 생겨 1명이 실종됐다

잠자던 여성이 '싱크홀'에 빠져 실종되는 사고가 중국에서 발생했다.

중국 매체 NTDTV에 따르면 후난성에서 이틀간의 폭우로 지반이 꺼지면서 방에서 자고 있던 한 여성이 싱크홀에 빠졌다.

4

사고가 일어난 것은 지난 25일 새벽이다. 후난성 리엔위엔시에 사는 천쟈오양(45)씨는 혼자 자고 있던 방에서 실종됐다. 현장을 처음 발견한 것은 남편으로, 부인이 자고 있던 방 문을 열자 방바닥에 1㎡가량의 큰 구멍이 뚫려 있었고 부인은 없었다.

곧바로 구조대원들이 투입돼 15m 깊이 까지 팠으나 그녀를 발견할 수 없었다. 구조대원들은 지난 이틀 동안 온 폭우로 지반이 약해져 작업을 계속할 경우, 추가로 건물이 붕괴할 위험이 있어 26일 수색작업을 중단했다. 아직까지 천씨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56

수색 중인 현장을 찍은 사진

경찰 조사 결과, 이 집은 수로와 동굴 위에 지어져 붕괴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