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 홈런' 황재균, "믿기지 않는다, 꿈같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이 자신의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에서 홈런을 치며 잊을 수 없는 날을 보냈다. 이날 수훈선수로 선정된 황재균은 경기 후 기쁨을 드러내는 동시에 팀에 보탬이 되겠다는 뜻을 밝혔다.

jaegyun hwang

황재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경기에 선발 5번 3루수로 출전, 6회 이날의 결승홈런을 기록하는 등 4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3-3에서 맞선 6회 터진 홈런은 자신의 빅리그 첫 홈런이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 역사상 MLB 첫 경기에서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황재균이 14번째로, 2014년 아담 듀발 이후 처음이기도 했다. 이 14명의 선수 중 황재균은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이기도 했다.


kakao

경기 후 황재균은 24시간 사이 많은 일이 있었던 끝에 데뷔전을 치른 것에 대해 “정말 한 경기라도 뛰고 싶어서 미국에 건너왔는데 오늘 이뤄져서 기분이 좋다. 그 경기에서 결승홈런을 쳐서 믿기지가 않는다. 꿈만 같다”고 미소 지었다.

이어 황재균은 어려운 상황에서 다시 팀과 재회한 것에 대해 “팀이 어려운 상황인 것은 알고 있었다. 팀 메이트들이 올라갔을 때 반갑게 맞아줘 역시 좋은 팀 메이트를 만났구나 생각했다. 무슨 역할을 하든 팀에 좋은 자극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