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박근혜와 전 국정원장을 '테러범죄자'로 지목하며 '극형에 처하겠다'고 주장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UN
TOPSHOT -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from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April 14, 2017 show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 inspecting the 'Dropping and Target-striking Contest of KPA Special Operation Forces - 2017' at an undisclosed location in North Korea.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as overseen a special forces commando operation, state media said on April 13, as tensions soar with Washington over Pyongyang's nuclear programme. / AFP PHOTO / KCNA VIA | STR via Getty Images
인쇄

북한은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향해 북한 최고수뇌부를 해칠 시도를 했다며 극형에 처하겠다는 엄포를 놨다.

국가보위성, 인민보안성, 중앙검찰소 등은 이날 이날 연합성명에서 "감히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해칠 천인공노할 흉계를 꾸민 특대형국가테러범죄자들을 극형에 처한다는 것을 내외에 엄숙히 선포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집권기간 국정원것들과 작당해 '북지도부제거'작전을 추진한 사실이 공개됐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말부터 북 최고지도부를 교체하기 위한 공작을 은밀하게 추진했으며 국정원이 주도하여 작성한 이와 관련한 비밀 작전계획에는 감히 '암살'음모까지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러한 테러를 계획한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국정원장을 극형에 처하겠다고 위협하며 국제협약에 따라 우리정부에게 인도를 요구했다.

특히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 최고수뇌부를 노린 특대형 국가 테러범죄를 또다시 기도하는 경우 그 조직자, 가담자, 추종자들은 전시법에 따라 사전통보 없이 즉결처형한다는 것을 선고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1953년에 정전협정을 맺은 우리와 미국사이는 사실상 전쟁을 일시 중단한 상태로 기술적으로 전쟁상태"라며 "교전 쌍방에 대한 모든 적대와 도발행위들에는 철저히 전시법이 적용된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이같은 주장에 "사실 무근"이라고 답했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은 박근혜정부가 북한의 정권교체를 위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암살을 검토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Close
평양, 북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