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혐의를 부인한 김기춘은 "사약을 내리면 마시고 깨끗이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이 법정에서 자신을 '망한 왕조의 도승지'로 비유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작성·실행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재의 상황은 자신이 잘못한 게 아니라, 정권 교체에 따른 결과라는 취지다. 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 황병헌) 심리로 28일 열린 피고인 신문에서 김 전 실장은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책임이 있느냐'는 변호인의 질문에 "모시던 대통령이 탄핵받고 구속된 정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답했다.

김 전 실장은 "과거에는 망한 왕조의 도승지를 했다면 사약을 받았으니 백 번 죽어도 마땅하다"며 "특검이 '재판을 할 것도 없이 사약을 받으라'고 독배를 들이밀면 제가 깨끗이 마시고 이걸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런 정치적 사건을 형법의 틀에 넣어 자꾸 하려고 하니 수많은 증인을 부르게 돼 재판관에게 큰 폐를, 특검에게도 수고를 끼쳤다"며 "무너진 정부의 대통령 비서실장을 했다는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2

그러나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에 대해선 잘못한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서실장은 대통령 수석비서관에게 일방적으로 지시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블랙리스트 관련 지시를 청와대 수석들에게 내리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특정단체에 대해 지원을 배제한 기준은 정치적 이념이 아니라 북한 등 안보 관련 위협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실장은 '여권은 애국, 야권은 비애국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북한을 편들거나 그 체제를 옹호하는 게 비애국"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그분은 제 후배(경남고)라 인연이 있지만 개인적 교분은 없다"며 "그분이 야당에 있었다고 해서 그를 지지하면 무조건 비애국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실장은 자신의 건강 문제와 관련해 "스텐트라는 금속그물망이 제 심장에 8개 꽂혀 있어 상당히 위중하다"며 "매일 자기 전에 '오늘 하루도 살아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기도하고 잔다, 매일이 내 생애 마지막 날이라고 생각한다"며 울먹였다.

이어 "심장이 언제 정지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속에서 지낸다, 옥사하지 않고 밖에 나가서 죽었으면 하는 소망"이라며 재판부의 선처를 요청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오전에 진행된 특검 측의 신문에선 대부분의 질문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반면 같은 혐의로 이날 같은 법정에 나온 김소영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 문화체육비서관은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당시 자신이 "대통령이나 비서실장의 지시사항을 수석비서관을 통해 전달받아 문체부로 전달하는 일을 맡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비서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나 메일을 통해 지시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이 자신에게 '블랙리스트' 업무지시를 했다는 얘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