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가 '골프장서 여성이 납치되는 순간'을 그냥 지나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골프연습장 납치·살해' 사건의 피해자 A씨가 지하주차장에서 납치된 시각은 24일 저녁 8시 반경이다.

그리 늦지 않은 시간인데, 목격자가 한 명도 없었을까?

사실 목격자가 있었다.

그런데, 그 순간을 그냥 지나쳤다고 한다.

아래는 경남 창원의 골프연습장 직원이 YTN과의 인터뷰에서 목격자의 존재에 대해 말하는 모습.

e

아무런 제지 없이 납치된 A씨는 곧바로 경남 고성군 국도변 폐주유소에서 살해된 뒤, 마대자루에 담겨, 경남 진주시 진양호에 버려졌다.

A씨의 시신은 살해된 지 3일 지난 27일 오후 6시경 진양호 진수대교 아래에서 발견됐다.


kakao

이들은 납치 사실을 숨기고 경찰 추적을 피하려고 A 씨의 차를 몰고 도주했습니다.


또 범행 전에는 자신들의 차 번호판을 미리 바꿔 다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하지만 피해 여성의 신용카드로 400여만 원을 찾았다가 꼬리를 잡혔습니다.(YTN 6월 27일)

w

납치·살해범 3명 중 심모씨(29)씨는 붙잡혀 구속영장이 신청됐으며, 현재 도주 중인 심천우(31)씨와 강정임(36)씨에 대해서는 공개 수배가 내려졌다. (신고 전화: 112 또는 033-290-0133)

경찰은 1000여명을 동원해 심씨 일당이 달아난 경남 함안군과 인근 지역인 진주시 일대를 수색하고 있으며, 이들의 연고지와 전국 모텔·찜질방 등 숨을만한 곳도 조사하고 있다. 또 추가범행을 막기위해 신고보상금 500만원을 걸고 달아난 2명을 공개수배했다. 달아난 심천우씨는 175㎝ 키에, 몸무게 90㎏의 건장한 체구이며, 스포츠형 머리에 안경을 쓰고 있다. 강정임씨는 키 165㎝, 몸무게 50㎏ 정도이며, 어깨에 닿는 길이의 단발머리를 하고 있다.(한겨레 6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