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은 "증거가 너무 리얼해서" 이유미의 '조작'을 몰랐다고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

지난 대선 당시 문준용씨 특혜입사 의혹 증거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이유미씨로부터 자료를 제공받았던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28일 "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증거가 너무 리얼했다'는 것. 언론은 뒤늦게 속속 공개되고 있는 이 증거들이 '엉성하고 어설프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성북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면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너무 리얼해서 한 번도 의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어 "녹취 파일도 너무 리얼해서 (조작이라고) 의심을 안했다"고도 했다.

또 그는 "요청하면 바로바로 (이유미씨에게) 답변이 왔다"고 말했다.

당에 제보를 하면서 이유미씨에게 자료를 제공받았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던 것에 대해선 "이씨가 (자신을) 노출시키지 말라고 했다"면서 "제보자를 보호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씨가 보호 보다는 '노출시키지 말아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2

2

당 차원에서 증거에 대한 검증 작업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대선이 가까웠고 시간 싸움이었다"며 "(파슨스디자인스쿨 동문 제보자와) 친한 사람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유미씨가 본인이 조작한 것이라고 시인은 했느냐'는 질문에는 "(이씨가) 시인한 부분은 지인의 녹취를 따왔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녹취 파일에 대해 "두 개가 전부"라고 했으며 자신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에 대해선 "이해가 안된다"고 했다.

검찰 소환 여부에 대해선 "들은 것은 없는데 (소환 요구가) 오면 자진해서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문 대통령 아들의 입사 특혜 의혹 증거를 조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