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이 "블랙리스트 전혀 모른다"며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w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작성·실행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대부분의 질문에 대해 '청와대 근무 당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몰랐다'고 주장한 것.

그러나 지난 1월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문체부 관계자 등 관련자 진술을 종합한 결과 '김 전 실장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해 만든 뒤 이를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보고'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2013년 8월 취임한 김 실장은 ‘좌파척결’과 ‘보수가치 확립’이라는 명분을 내걸고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지원을 끊으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 지시는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을 통해 2014년 초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 전달됐고, 위원회는 ‘문화예술진흥기금 개선방안’을 만들어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에 대한 지원을 끊기 위해 나섰다.


특검팀은 문체부 관계자를 비롯한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이 블랙리스트 작성 과정과 실행방안 등 구체적인 내용이 문체부를 통해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김 전 실장에게 보고된 다음 박 대통령에게 전달된 사실을 파악했다.(한겨레 1월 9일)

w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 황병헌) 심리로 28일 열린 피고인 신문기일에서 김 전 실장은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문화예술계 인사관리 명단이 작성된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그런 사실 자체를 재임 중에 알지 못했다"는 말을 되풀이 했다.

김 전 실장은 "(인사관리) 명단을 만들고 내려보내고 적용하는 과정에 대해서 보고를 받거나 명단을 본 일이 없다"며 "지금까지 법정에서 여러 증인들이 하는 이야기를 듣고 '그런 일이 있었나' 짐작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명단에 있는 단체 등을 지원에서 배제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도 "블랙리스트는 지난해에 언론보도로 처음 봤다"며 "제가 근무할 때는 블랙리스트로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은 처음 들었고 당시에는 전혀 몰랐다"고 강조했다.


kakao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에 국가정보원이 관여한 정황을 보여주는 '시도 문화재단의 좌편향·일탈행태 시정 필요'라는 제목의 문건과 관련해서도 "재임 중에는 본 기억이 전혀 없고 여기(법정)에 와서 봤다"고 말했다.

그는 '저런 제목의 문건이 자주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나이 든 게 자랑은 아니지만 3~4일 전 모임에서 있었던 일도 잘 기억이 안 난다"며 "3~4년 전의 보고서도 잘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와 협의해 완료 조치함'이라고 적힌 국정원 문서 '2015년 문예진흥기금 공모사업 추진현황'과 '문학·연극분야는 2월 중 해결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적힌 문예진흥기금 지원심의 관련 문서 등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질문에 '모른다'는 답변이 이어지자 한 여성방청객이 재판 도중 "뭘 모르냐, 거짓말하지 말라"며 크게 소리를 지르는 등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재판부는 "재판의 정상 진행에 지장을 받는다"며 퇴정 조치했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문체부 1급 공무원들에게 사표를 받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사직서를 낸 분들과 개인적인 면식이 없고 그들이 일을 못 한다고 불만을 가지지도 않았다"며 "사직을 강요·종용할 어떤 동기도 없다는 말을 확실히 드린다"고 강조했다.

w

김 전 실장은 영화 '변호인'에 대해 묻는 질문에 "본 적은 없지만 논란이 있다는 건 안다"며 "부림사건을 소재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미화한 영화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한 가치관을 묻는 질문에 "그런 건 말하기 곤란하다"며 "제재하라고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현재 우리 사회가 좌편향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준우 전 정무수석이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나라가 많이 좌편향됐다'는 말이 많이 있었다'는 증언에 대해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거치면서 좌편향됐다는 인식을 갖고 있던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한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의 우월성 등에 대한 강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해방 후에 3년 동안 좌우익의 투쟁이 격렬했고, 6·25 전쟁에서 피를 흘리고도 이를 지켜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쟁 전에는 (북한의) 수풍댐의 전기를 끌어다 썼지만 지금은 우리가 훨씬 잘 산다"며 "우리의 체제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는 개인적인 생각을 많이 강조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