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도 궁금해하는 안철수의 입장을 궁금해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람들이 지금 제일 궁금한 건 안철수의 반응이다.

26일 국민의당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할 때, 취업 특혜가 있었다며 증거를 조작한 데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대선 가도에서 경쟁자의 위치에 있었던 안철수 전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아 다들 궁금해 하는 중.

시사위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은“안철수 전 후보도 SNS 생중계를 하며 조작된 내용을 근거로 문재인 후보를 음해했다. 그럼에도 (국민의당은) 이유미 당원을 제외하고 대선에 책임있는 사람들 모두가 몰랐다고 발뺌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안철수 전 후보와 국민의당은 이 엄중한 상황을 얕은 정치공작으로 모면하지 말라.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안철수 전 후보는 본인의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전여옥 전 의원 역시 자신의 운영하는 블로그에 올린 “응답하라, 안철수”라는 장문의 글에서 "“고백이 아니라 검찰조사가 조여 오자 ‘하는 수 없이’ ‘저희가 한 짓’이라고 밝힌 것”이라며 "이제 안철수 후보가 ‘의문’에 응답해야 한다. 지도자란 의혹에 절대 침묵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심지어 국민의당에서도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을 궁금해 하는 사람이 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이 최근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채용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해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28일 밝혔다.

그러나 몇몇 사람들은 안 전 대표의 입장을 아주 궁금해하지는 않는다.

news1

한국경제에 따르면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8일 KBS-1R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 경기방송 <세상을 연다, 박찬숙입니다>에 잇달아 출연해 "저 역시 몰랐고, 안철수 후보도 몰랐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가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오고 그 결과가 나오면 안 전후보의 입장 표명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다른 정당들이 목소리를 높이는 사이 잠잠했던 자유한국당의 반응은 좀 다르다.

어제 각 당은 아래와 같은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26일 당일 정의당의 노회찬 의원은 6월 2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모든 게 이유미 씨 선에서 이뤄졌다는 국민의당 발표를 믿어주려면, 어제 비대위원장 사과부터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의 이혜훈 대표 또한 이 방송에서 “더 점입가경이 최고위원 한 분과 연관돼 있고 이미 조작 사실을 알았다는 것도 기겁할 일이었는데 지시 이야기까지 나와서 도대체 끝이 어디인가 걱정되는 상황”이라며 비판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27일 논평에서 "국민의당 조작 정치, 충격 그 자체"라면서도 "다만, 국민의당 녹음 파일이 조작이라고,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 자체가 조작인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에서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을 묻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도 관련 의혹에 대해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증거를 조작한 이유미 씨는 당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난 대선 때 문 후보 아드님 비방과 관련해 모 위원장의 지시로 허위자료를 만든 일로 남부지검에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으나, 국민의당은 누구의 지시도 없었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