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조직적 개입이면 당을 해체하겠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만일 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면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엠비시>(MBC)<와이티엔>(YTN) 라디오에 나와 “당원 이유미씨의 너무 과도한 열정 때문에 일어난 단독범행이라고 보고 있다”며 “만일 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면 이 당은 새 정치를 하는 게 아니라 구태정치, 범죄정치를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해체해야 된다. 제가 앞장서 해체작업을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2

이어 그는 문준용씨 채용에 의혹을 제기한 녹취록을 조작한 당사자인 이유미씨가 문자 메시지로 “혼자 한 게 아니라 당이 기획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막상 구속되니 자기 범행을 합리화하고 동정을 얻으려는 뜻에서 문자를 보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아무튼 이것이 사실이면 저희 당은 존속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안철수 전 대선 후보의 입장 표명 여부에 대해서는 “안 후보 개인의 입장이기 때문에 제가 입장 표명을 하라 마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당 내부에서 제보조작 사건과 함께 문준용씨 채용 의혹에 대한 특검을 진행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제보조작 사건이 그 특혜 의혹의 본질을 덮어선 안 된다’하는 그런 국민의 소리가 많이 들어온다”면서도 “사과의 진정성, 수사에 적극적인 협조, 의지 이런 것이 퇴색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 사건이 검찰 수사로서 종결된 다음에 특검 여부를 주장해도 늦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