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이 공공장소 국가 제창을 의무화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UTERTE
A journalist takes a selfie with Philippine President Rodrigo Duterte after a news conference in Manila, Philippines April 29, 2017. REUTERS/Erik De Castro | Erik de Castro / Reuters
인쇄

중국이 국가 및 국기에 대한 의례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도 공공장소에서 국가 제창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영국의 BBC가 28일 보도했다.

필리핀 하원은 국가를 열심히 부르는 것을 의무화한 법안을 최근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국가를 의무적으로, 열정적으로 불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이번 법안에 의하면 국가가 처음 울릴 때 모든 사람이 일어나서 경의를 표해야 한다. 이밖에 국가를 경멸하고 조롱하는 어떠한 행위도 금지한다.

법을 어길 경우, 5만~10만 페소(300만원~600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이는 현행 벌금의 상한선인 2만 페소를 훨씬 상회하는 것이다. 위반자들은 또 공공기관이 발행하는 신문에 이름이 공개된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Boy In The Philippines Helps Stray Dogs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