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미가 동생과 짜고 친 '녹음파일'을 직접 들어보자(JTBC)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유미씨가 조작한 '녹음파일'의 일부가 공개됐다.

JTBC가 27일 보도한 음성 파일을 직접 들어보자. 구체적인 증거도 없고, 대화 진행도 상당히 어설픈데, 국민의당은 여기서 단 두 문장을 떼어내 '음성변조' 뒤 5월 5일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대학원 동료의 증언"이라며 폭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런데, 여기서 이유미씨가 '교수님'이라고 부르는 이는 다름 아닌 그냥 '친동생'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