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 전 "믿어도 된다" 했던 이용주가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한 증거조작 혐의로 검찰에 긴급체포된 이유미씨(38,여)가 조작된 증거물 중 하나인 파슨스스쿨 동료의 증언은 자신의 동생 음성을 녹음한 것이라고 털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중요 증거물 중 하나인 카카오톡 단체 대화창 메시지는 이유미씨가 본인 법인명의 폰과 자신의 아들, 동생 등 3개 핸드폰을 놓고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지냈다.

그는 대선 고소고발 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 범위 망이 좁혀오자 불안을 느낀 이유미씨가 연락해와 만났으며, 이 같은 내용을 지난 24일 여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이유미씨와 직접 만나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w

이유미씨가 조작한 메신저 대화 내용

이 의원에 따르면 이유미씨가 파슨스 스쿨 동료라며 내세운 김모씨는 이유미씨의 지인이고, 박모씨는 아예 모르는 사람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모씨와 박모씨의 관련 카카오톡 메시지나 육성 증언은 모두 조작됐다고 이유미씨가 실토했다는 것이 이 의원 기자회견의 요지다.

또 이 의원은 대선 당시 이 같은 제보를 전해 듣고 당에 전달한 이준서 전 민주당 최고위원과는 이튿날인 25일 만나 증거조작 관련 내용에 대해서도 물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이유미씨가 털어놓은 내용을 숨긴 채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지 않았냐는 식으로 아는 내용이 있는지 살폈다고 밝혔다.

이에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씨가 이 건에 대해 고소고발 취하가 안 되느냐고 묻긴 했지만, 그 외 특별한 말을 전해들은 것은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kakao

그러면서 전날 이유미씨가 찾아와 증거를 조작했다고 털어놓은 이야기를 해주자 이준서 최고위원은 믿지 못하는 듯 '무슨 소리냐'고 말했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유미씨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 외에 김성호 전 안철수 대통령 후보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 김인원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까지 26일에 불러들여 이 같은 내용을 함께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유미씨에게 '녹취록 남자는 누구냐'고 물었더니 처음에는 "제 지인이다"라고 했다가 추궁하니 "남동생이다"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26일 새벽 1시에 남동생으로 추정되는 전화번호로 직접 전화를 걸었고 녹취록 목소리임을 확인까지 해 증거가 조작됐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이를 두고 이 의원은 "게임이 끝났다"라고 표현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26일 오전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국회 부의장에서 만나 보고했고 사과하는 것이 좋겠는 의견도 함께 전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 같은 이 의원의 보고를 받고 정오에 당대표 격인 박 비대위원장이 직접 사과하는 것이 맞다는 결론을 이미 내부적으로 내렸다. 또 이유미씨의 검찰출석이 4시30분이라고 전해들었지만 나중에 3시30분에 소환된다는 얘기를 듣고 그날 3시30분에 사과 기자회견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게 전부다"라며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증거조작을 몰랐다는 게 맞다고 본다. 이유미씨가 알려준 김모씨 이메일을 기자들에게 전달해 준 것을 보면 몰랐다는 게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안철수 전 대선 후보에게도 지난 25일 오전에 보고했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이 의원은 "안철수 전 후보는 이유미씨는 대선 때 같이 활동한 사람인데 어떤 관련인지는 모르고 있더라. 오전에 보고를 해서 오후에 만난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보고 하지 않았다"며 "안 전 후보는 반신반의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