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 조작' 드러난 국민의당에 대한 광주·전남 지역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이 5·9 대선 과정에서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 특혜 취업 제보가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자 국민의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일제히 규탄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27일 성명을 내고 "국민의당은 이제 광주의 치욕이 됐다. 혹독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시단협은 "국민의당의 녹취록 조작은 명백한 대선공작으로 헌정질서를 무시한 엄중한 범죄"라며 "꼬리자르기, 물타기로 덮어져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wd

이어 "노쇠한 정치인의 물타기 발언, 비상대책위원장의 마지못해 하는 듯 한 사과에 더 이상 국민의당에 기대할 것이 없을 만큼 지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스스로 적폐세력임을 드러내고 있는 국민의당은 이제 지역민의 혹독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당은) 대선에서 광주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대선이후 계속되는 새 정부의 발목잡기로 지지율은 굳이 거론할 필요도 없을 만큼 바닥을 치고 있다"며 "이제 광주의 치욕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지역민을 치욕스럽게 만든 정치공작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를 계속한다면 자유당과 같은 적폐세력이 돼 해체대상으로 전락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akao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시·도당과 정의당 광주시당 등 지역 정치권도 '국민의당 해체'와 '안철수 전 대선 후보, 박지원 전 상임선대위원장의 사과' 등을 촉구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27일 성명을 내고 "새정치는 끝났다. 국민의당은 해체하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국민의당 지도부는 즉각적으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지도부의 기획과 지시가 있었는지를 명백히 밝히고, 당시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던 박지원 의원 등은 응당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요란했던 새정치는 공작정치로 막을 내렸다"며 "더 이상 광주시민과 국민들은 국민의당을 국민을 위한 정치세력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스스로 해체를 선언하는 것이 진정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성명을 통해 "안철수 전 대선 후보와 박지원 전 상임선대위원장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유력 대선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거짓 자료를 만들어 공표한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한 추악한 범죄행위"라며 "국민의당은 말도 안 되는 꼬리자르기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w

이어 "선거 판도를 흔들 정도로 중차대한 의혹을 발표하면서 안철수 후보나, 박지원 선대위원장이 진위를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은 낮다"며 "안 전 대선후보와 박 전 상임선대위원장의 책임 있는 자세와 진정성 있는 사죄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남도당도 성명을 통해 "국민의당 '대선 조작 의혹사건'은 민주주의 파괴 및 국기문란 행위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당은 "국민의당이 조작을 시인하면서도 특검수사를 주장하고 나선 것은 대선 공작의 배후를 숨기고 물 타기 하려는 후안무치한 작태"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일벌백계를 요구했다.

아울러 박지원 전 대표와 안철수 전 후보에 대해 "전남도민의 이름으로 국민에게 공개 사과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