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야말로 대선불복" : 노회찬이 '문준용 특검'을 제안한 국민의당에 일침을 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H
뉴스1
인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준용 녹취록 조작’ 사건을 특검으로 수사하자는 박지원 의원 제안에 대해 “저쪽도 여전히 의혹이 있다는 얘기 아니겠냐”며 이를 “대선 불복”으로 규정했다.

노 원내대표는 2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특검이라는 것은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가능성이 없을 때 하는 것”이라며 “증거를 완전히 조작해서 채용 비리가 있는 양 뒤집어씌운 혐의이고 내버려둬도 검찰이 수사를 잘할 것 같은데 특검할 필요가 뭐가 있냐”고 반문했다. 노 원내대표는 “특검하자는 얘기는 저쪽도 여전히 의혹이 있다는 얘기 아니겠냐. 이것이야말로 대선 불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노 원내대표는 “선거 나가는 후보가 고등학교 중퇴인데 고등학교 졸업이라고 써도 당선 무효”라며 “이 사건은 죄질로 보면 국정원 댓글사건보다 더 심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당도 속았다는) 국민의당 발표가 사실이라면 (증거 조작 당사자로 지목된) 이유미씨가 나와서 ‘제가 당을 속였고 국민도 속였다. 잘못했다’ 이렇게 얘기해야 정상”이라며 “(그런데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에게 사과 성명 발표하듯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선거를 오랫동안 해본, 이런 폭발물을 오래 다뤄본 전문가들이 있는데 길 가다가 불발탄 하나 주웠다고 알아서 터뜨리지 않는다”며 “이유미씨의 진술과 당에서 발표한 내용 어느 것이 사실인가를 검찰수사를 통해서 규명돼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