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27일 14시 22분 KST

"이거야말로 대선불복" : 노회찬이 '문준용 특검'을 제안한 국민의당에 일침을 가했다

뉴스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준용 녹취록 조작’ 사건을 특검으로 수사하자는 박지원 의원 제안에 대해 “저쪽도 여전히 의혹이 있다는 얘기 아니겠냐”며 이를 “대선 불복”으로 규정했다.

노 원내대표는 2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특검이라는 것은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가능성이 없을 때 하는 것”이라며 “증거를 완전히 조작해서 채용 비리가 있는 양 뒤집어씌운 혐의이고 내버려둬도 검찰이 수사를 잘할 것 같은데 특검할 필요가 뭐가 있냐”고 반문했다. 노 원내대표는 “특검하자는 얘기는 저쪽도 여전히 의혹이 있다는 얘기 아니겠냐. 이것이야말로 대선 불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노 원내대표는 “선거 나가는 후보가 고등학교 중퇴인데 고등학교 졸업이라고 써도 당선 무효”라며 “이 사건은 죄질로 보면 국정원 댓글사건보다 더 심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당도 속았다는) 국민의당 발표가 사실이라면 (증거 조작 당사자로 지목된) 이유미씨가 나와서 ‘제가 당을 속였고 국민도 속였다. 잘못했다’ 이렇게 얘기해야 정상”이라며 “(그런데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에게 사과 성명 발표하듯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선거를 오랫동안 해본, 이런 폭발물을 오래 다뤄본 전문가들이 있는데 길 가다가 불발탄 하나 주웠다고 알아서 터뜨리지 않는다”며 “이유미씨의 진술과 당에서 발표한 내용 어느 것이 사실인가를 검찰수사를 통해서 규명돼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