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송혜교 측 "'섹션', 비공개 SNS 유출 사과 없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송혜교 측이 MBC '섹션 TV 연예통신'(이하 '섹션') 측으로부터 사과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혜교 측 관계자는 27일 OSEN에 "'섹션'으로부터 사과를 받은 것이 전혀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섹션'은 지난 25일 방송에서 중국발 열애설에 휩싸인 송중기 송혜교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송혜교의 비공개 SNS에 올라온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송혜교 측과 전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사안으로, 사생활 침해에 해당된다.

하지만 '섹션' 측은 송혜교 SNS의 주소는 물론이고 여러 장의 사진을 발리 숙소와 비교까지 해가며 보도를 했다. 또한 발리 숙소 측과는 전혀 협의된 바 없는 내용이 방송에 나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불법 취재' 논란에 휩싸였다.

d

이에 '섹션' 측은 27일 "발리 현장에 취재팀을 파견하지 않았다. 현지에 있는 사람한테 팩트 체크를 부탁했고, 사진은 현지 사람이 휴대폰으로 촬영했다. 현지 교민이 제공한 사진을 사용했다. 잠입 취재하거나 몰래 불법으로 촬영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욕이 앞서 취재원과 시청자들에게 불편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 앞으로 취재에 있어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섹션TV'가 되겠다"고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정작 송혜교의 사생활을 침해한 것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나 사과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