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한혜연 "비혼족? 결혼은 선택, 즐기며 살자"[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비정상회담' 한혜연이 비혼족들에게 "결혼은 선택의 문제"라며 "삶을 즐기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2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한국대표로 톱스타들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출연했다. '결혼하지 않고 소신껏 사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들고 나왔다.

1

한혜연은 "일을 하면서 시기적으로 많이 놓치기도 했는데 주변에 결혼을 안 한 사람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결혼을 꼭 해야한다는 필요성을 못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주변에서 결혼 안 한 사람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 듯이 이야기한다"고 불편함을 전했다.

비혼족이 느는 이유에 대해 질문이 시작됐다. "주변에 물어보면 경제적인 이유가 제일 큰 것 같다. 책임을 져야한다는 심리적인 부담감이 스트레스인 듯 하다"고 답했다.

나홀로의 장점에 대해서는 "독립을 한지 3년이다. 가족들이 있다가 잠깐 여행가서 혼자 있는거랑, 온전히 혼자 사는 건 완전히 다르다. 혼자 할 수 있는게 너무 많다"고 전했다.

결혼의 장단점에 대해서는 유세윤은 "결혼하고 나서 아이가 바로 생겼다. 아이를 보면, 내가 확실히 기억하지 못했고 이해하지 못했던 내 과거를 보는 느낌이다. 삶이 완벽해진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단점에 대해서는 "결혼생활이 자리 잡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한혜연에게 못 견디는 남자의 취향에 대해 질문이 이어졌다. 한혜연은 "제일 무서운 건 성적취향이다. 한국사회에서는 살아본다는 게 쉽지가 않다. 제 나이가 되서도 쉽지 않은데 성적 취향이 맞지 않을까봐. 참고 살아야하나..."라고 답했다.

한혜연은 성공한 비혼인으로 가브리엘 샤넬을 꼽았다. "그녀의 인생을 보면 수 많은 남자들이 있었지만 결혼을 하지 않고 샤넬 왕국을 세웠다. 그녀의 삶을 보면서 조금 외로울 수도 있었겠지만 아름다운 유산이 있으니 성공하지 않았나 싶다."

비혼족에게 하고 싶은 말로 "결혼은 선택의 문제다. 비혼족도 축복 받고 행복할 수 있는 환경이 있으니 소신껏 삶을 즐기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