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취업 특혜 증거 조작'에 대한 박지원의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의 증거 조작 논란과 관련 "특검을 통해 사실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특검에서 철저히 규명해서 (조작을) 지시받은 사람이나 가담을 한 사람이 있다면 처벌하고 법적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검찰에서 철저히 조사를 한다면 (이유미씨가) 누구에게 보고했고 보고받은 사람은 누구이며 누가 가담을 했는지 철저히 밝혀질 것"이라면서도 "국민들은 일련의 사태를 굉장히 불신하게 될 것이기에 특검에서 준용씨의 취업 비리 의혹 자체도 철저히 조사해서 사실 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또 "1년 전에도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이 났고 우리는 결백을 주장했지만 당 지지도가 추락했고 지도부가 사퇴했었는데 (결과적으로) 1심과 2심에서 무죄가 확정됐다"면서 "이번 사건도 진실이 밝혀지면 모든 것이 드러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의 잘못이 있을 경우 책임지고 응분의 법적조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대선 당시 조작 여부를 인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제게는 전혀 보고한 사실도 없고 내용도 몰랐다"고 했으며 "안철수 전 대표도 몰랐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또한 "상식적으로 책임있는 지도부, 관계자라고 한다면 이런 것을 조작해서 하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가 도의적으로 책임지고 사과해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안 전 대표가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다만 "대선 당시 당 대표이자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대단히 잘못됐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