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은 사드 배치가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이라며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앙일보와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공동주최로 열린 포럼 오찬사에서 "(사드) 환경영향평가 실시는 국내적 적법 절차의 문제로 사드 배치 결정의 취소나 철회를 의도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d

그러면서 "민주적·절차적 정당성이 확보된다면, 배치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더욱 강력해질 것이고, 이는 결과적으로 한미 동맹의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사드 배치는 동맹의 결정이었고, 우리는 동맹으로서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계속 협조해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29~30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 관련해선 "양국 대통령은 동맹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실질적으로 달성해나가기 위한 공동의 전략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폐기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고 북핵·미사일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며 "양 정상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재·압박과 대화 등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kakao

또 "양 정상은 올바른 여건이 조성되면 북한에 대한 관여의 문이 열려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우리 정부의 전략은 미국의 최대의 압박과 관여라는 전략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 "오로지 올바른 여건 하에서만 추진할 것"이라며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을 다루는데 진전이 있다고 확신할 수 있을 때만, 미국과의 매우 긴밀한 공조 하에 추진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도적 지원과 교류는 제재·압박과 병행하여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인도적 지원과 교류는 정치적 고려와는 독립적이어야 하며, 북한에 대한 국제제재 레짐의 틀 안에서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