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당 대선공작 게이트, 배후 밝혀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제기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과 관련한 의혹이 허위라며 공식사과한 것에 대해 "대선공작 게이트로 파장이 커질 수 있는 사안"이라면서 "검찰은 배후가 있는지 철저한 수사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the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사건의 파장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조차 힘들 정도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당시 문재인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시도된 명백한 공작과 조작"이라며 "비록 국민의당이 사과를 했지만 검찰 수사를 앞두고 조직적인 공작과 조작을 덮기 위한 꼬리 자르기식의 사과는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또 "평당원이 자의적인 판단으로 배우를 섭외해 준용씨 관련 허위 발언을 하게 한 것이 과연 가능하겠느냐는 의혹이 있다"면서 "당시 안철수 후보를 비롯한 선거대책위원회 책임자들이 과연 이 사실을 몰랐을지도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이 사건은 민주주의를 유리한 엄청난 범죄"라며 "지난 대선에서 준용씨 관련 사건 외에도 가짜뉴스와 허위 사실에 대한 고소·고발을 한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인원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지난 5월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문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원서제출은 문재인 후보가 시켜서 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주장의 근거로 제기한 카카오톡 캡처 화면과 녹음파일은 국민의당 당원이 조작한 것이라면서 공식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