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에 은수미 전 의원이 내정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에 은수미(54) 전 의원을, 농어업비서관에 신정훈(53) 전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19대 국회에서 활동했다가 20대 총선에서 낙선했다.

은수미·신정훈 비서관은 이날 오후부터 청와대로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 비서관은 노동연구원 출신의 노동 전문가로, 앞으로 여성일자리 중심으로 여성가족관련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출생지가 전북 정읍인 은 비서관은 1992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활동으로 구속돼 6년간 복역했다. 출소 뒤 학교로 돌아가 노동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한국노동연구원에서 일하다 민주당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에 입성했다. 지난 2월 테러방지법을 반대해 벌인 국회 필리버스터에서 10시간18분의 발언 기록을 세우며 화제가 됐다.

2

신 비서관은 전남 나주 출신으로, 대학 시절인 1985년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농성에 참가해 옥고를 치렀고, 복역을 마친 뒤 고향 나주에서 농민운동을 벌였다. 38세에 최연소 나주시장을 지낸 뒤 2014년 7월 재보궐선거에서 19대 국회의원이 됐다. 민주당에서 전국농어민위원회 위원장과 농어업담당 원내부대표를 지냈다. 대선 시절 민주당 캠프에서 농업 관련 정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