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은 한미연합사의 용산 잔류 재검토 지시를 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olombia

오늘(26일) 아시아경제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한미연합사령부 본부의 용산기지 잔류를 전면 재검토 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시아경제는 "이는 박근혜정부 시절 전시작전통제권이 우리 군에 전환될 때까지 연합사 본부를 현재의 용산기지에 잔류시킨다는 한미 양국의 합의를 뒤집은 것이어서 양측 간 마찰이 예상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그러나 곧이어 청와대는 이같은 보도를 부인했다. 뉴스1, 동아 등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연합사 용산 잔류, 한미 합의대로"라고 밝혔다고 속보를 전했다.

특히 동아일보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연합사 잔류를 (재)검토하라고 한 그런 지시는 하지 않았다”고 전면으로 반박했다.

연합뉴스는 좀 더 자세한 사정을 전했다.

연합뉴스는 정부가 서울 용산기지에 남게 될 한미연합사령부 일부 시설과 인원 규모 등에 대해 부처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시작전통제권이 미군에서 한국군으로 넘어오면 한미연합사는 해체 수순을 밟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전작권 전환 추진'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청와대의 입장에 따르면 전작권이 공약대로 만약에 조기 전환되면 해체 절차를 밟게 될 한미연합사의 규모를 어떻게 할지 논의 중이라는 것.

연합뉴스는 정부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아래와 같이 보도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을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다"면서 "전작권 조기 전환 추진에 따라 용산기지에 일부 잔류키로 한 연합사 시설의 규모와 인원 등의 문제에 대한 부처간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용산기지가 올해 말까지 평택으로 이전하게 되면 용산기지 공원화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공원화 사업 계획 등에 따라 연합사 일부가 용산에 잔류하는 세부 계획 등에 대해서도 의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6월 26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는 용산기지를 평택 등으로, 의정부·동두천 등의 기지를 평택과 대구 등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다만 2014년 박근혜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이전까지 한미연합사령부를 서울 용산기지에 잔류시키자는 미국측의 의견을 받아들인 바 있다.

한편 연합뉴스는 최근 청와대가 국방부로부터 연합사 잔류 계획에 대한 입장을 보고 받았으며, 정부 일각에서는 이런 논의가 연합사 일부 시설과 인원 잔류라는 기존 한미 합의사항을 뒤집는 것 아니냐는 시각을 경계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