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주선 "문준용 취업 의혹 제보는 조작된 것... 사과드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할 때, 취업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문준용씨의 파슨스스쿨 동료로부터 증언을 받았다”고 했었다. 그런데 6월 26일, 국민의당은 “제기됐던 녹음파일 등이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the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과 같이 밝혔다.

"국민의당이 지난 5월5일 준용시의 미국 파슨스스쿨 동료 증인의 증언으로 문재인 후보의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을 언론에 발표했지만, 당시 (증거였던) 카카오톡 캡쳐 화면과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본의 아니게 국민 여러분께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서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죄송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준용씨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제기된 자료는 “관련 자료를 제공한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한다. 이 당원은 6월 25일, 자신의 거짓말을 털어놓았다고 한다.

지난 5월 5일, 김인원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대학원 동료의 증언"이라며 녹음파일을 공개했었다. 이 파일 속 변조된 목소리는 "아빠가 얘기를 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은데", "아빠가 하라는 대로 해서 했었던 걸로, 나는 그렇게 알고 있었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런데 이 목소리를 만든 건, 국민의당의 당원이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