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2천명이 자사고 폐지 반대 시위에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olombia

"자사고만 폐지하면 일반고가 부활하냐. 자사고 폐지 절대 반대한다."

서울 23개 자율형사립고등학교(자사고) 학부모들이 도심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방침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자학연)는 2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자사고 폐지 시도를 중단하라고 시교육청에 요구했다.

자학연은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단 한차례의 공청회나 학부모의 의견 수렴도 없이 자사고 폐지를 외치고 있다"며 "학부모들이 거듭해서 교육감에게 대화를 요청하고 있으나 교육감은 이를 무시한 채 자신의 주장만 반복하는 불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colombia

이들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교육은 정치적 진영논리에 힘없이 당하고 있다"며 "아이들은 실험용 생쥐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 모인 약 2000명(주최측 추산)의 학부모들은 집회를 마친 후 오전 10시40분쯤 보신각을 출발해 광화문역을 지나 서울교육청으로 향하는 도심 행진을 벌였다.

학부모들은 '교육부의 졸속행정 우리아이 피 멍든다' '사교육증가 교육부가 책임져라' '자사고 폐지 결사반대' 등 피켓을 들고 "자사고 폐지 정책 당장 철회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서울교육청에 도착해 조 교육감에게 자사고 구성원의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 개최를 촉구했다. 아울러 서울 자사고 학부모를 대표해 자사고 폐지 정책의 반대 입장을 전하고자 교육감 면담을 요청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 폐지는 시교육청 권한 밖의 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자사고가 고교 서열화 문제를 야기해 공교육 정상화에 걸림돌이 된다면, 중앙정부에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 등 법제도의 정비를 통해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중앙정부가 큰 틀에서 교육개혁 방향을 잡아나가면, 시교육청은 그에 따라 후속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교육청이 자사고 학부모들의 면담 요청을 거절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자사고의 존속과 폐지는 시교육청 권한으로는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학부모들에게 할 말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새 정부의 교육정책과 관련해 49가지 정책과 43가지 분야별 개선 과제 등 모두 92가지 정책 제안이 담긴 책자를 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에 따르면 당시 조 교육감은 특목고-자사고-일반고로 이어지는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일반고와 특성화고 중심으로 개편하고 외고와 자율형 공·사립고를 폐지해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