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협박범, 쇼케 폭파 주장 "특공대 급파, 안전 확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걸그룹 에이핑크 살해 협박범이 이번엔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해, 경찰 특공대가 출동했다. 현재는 경찰 수색을 마쳐 쇼케이스 장소 전체가 안전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협박범은 에이핑크 소속사에 전화해 "에이핑크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했다. 14일 살해 협박에 이은 두 번째 협박이다.

이후 소속사에서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녹취를 확인한 뒤 쇼케이스 장소로 경찰 특공대를 급파했다.

경찰 특공대와 폭발물 탐지견은 오후 2시반까지 쇼케이스가 열리는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을 찾아 수색 작업을 펼쳤고,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d

한 관계자는 "멤버들과 소속사에서는 정말 힘든 상황이다. 에이핑크 컴백을 위해 노력만 해도 모자랄 판인데, 이렇게 위협을 하니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굉장히 힘든 상황이다"라고 소개했다.

협박범은 앞선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를 칼로 찔러 죽이겠다"고 협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