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촨성 산사태 현장에서 주인을 기다리는 개의 모습이 포착됐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 Facebook/CGTN
    쓰촨(四川)성 산사태 현장에서 구조를 거부하고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개의 사연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 Facebook/CGTN
    중국의 국영 영어방송인 CGTN은 25일 스촨성 지진 현장에서 119 구조대가 내려가라고 쫓아도 끝까지 집주변을 지키고 있는 하얀 개가 중국인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GTN이 개가 주인을 기다리겠다며 현장을 떠나는 것을 거부하고 있는 장면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내보내자 이 영상과 사진이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상에서 '#Sichuan' '#landslide' 등의 해시태그를 달고 순식간에 퍼지고 있는 것.
  • Facebook/CGTN
    수많은 중국인들이 개의 안위를 걱정하며, 일부는 주인 잃은 개를 입양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2차 산사태가 날 경우 개도 매몰될 수 있다”며 안타까워하는 반응과, “개는 사랑이 무엇인지를 진정으로 알고 있다”, “사람보다 더 낫다”, “개는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등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 Facebook/CGTN
    다른 누리꾼들은 이번 기회를 이용, 현재 윈난성 위린시에서 열리고 있는 개고기 축제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개가 주인을 기다리는 것이 정말 가슴뭉클하다. 이래도 개고기를 먹을 것인가”, “개고기 축제는 당장 폐지돼야 한다” 등등의 댓글을 달리고 있는 것이다.
  • Facebook/CGTN



한편 24일 새벽 중국 쓰촨성 마오(茂)현 신뭐(新磨)촌에서 발생한 산사태 현장에서 시신 10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이로써 25일 밤 현재 확인된 사망자는 25명으로 늘었다.

이와 함께 당초 실종자로 알려졌던 15명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정부가 발표한 실종자는 이날 오전 118명에서 오후 93명으로 줄었다. 실종자 명단을 바탕으로 연락을 취한 결과, 15명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사고 당시 마을이 아닌 다른 곳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산사태로 매몰된 실종자 93명은 지금까지 살아있을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보고 있다.

앞서 24일 오전 5시 45분 쓰촨성 티베트 자치주 마오현 골짜기에 있는 신뭐촌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인근 수로 2㎞와 도로 1.6㎞가 매몰됐으며, 62가구가 거주하는 마을 전체가 토사로 뒤덮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