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원산에 지중해 스타일의 리조트를 만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UN
KCNA KCNA / Reuters
인쇄

북한이 원산에 지중해 스타일의 해변 리조트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북한은 원산에 대규모 리조트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와 맞물려 " 북한 관리 2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이달 초 바르셀로나와 발렌시아, 알리칸테 주(州)에서 팩트파인딩(Fact finding·사실확인) 로드맵을 했다"고 전했다.

마드리드 주재 북한 대사관의 대변인은 대표단은 베니도름(지중해에 접한 리조트 도시)의 타워와 공원을 보고 "여러 차원에서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오로페사델마르에 있는 마리나디오르(Marina d'Or)의 폐쇄형 관광단지가 원산 개발 계획에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대사관 측은 또 대표단이 베니도름에 있는 '테라 미티카(Terra Mítica)' 역사 테마공원에 반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대표단은 고대 지중해 문명을 놀이나 오락으로 삼은 것을 좋아했다. 우리의 테마파크에 아시아 문명을 적용하는 것은 무척 흥미로울 것이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