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6.25 기념사에서 '한반도 비핵화' 강조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T
뉴스1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는 6·25전쟁 67주년인 25일 북한 당국에 핵미사일 고도화 중단과 한반도 비핵화, 억류 중인 대한민국과 미국 시민의 석방을 촉구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7주년 6·25전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1953년 7월27일 포성이 멈췄지만 6·25는 아직 끝나지 않았고 남북은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까지도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저는 북한 당국에 거듭 촉구한다"며 "북한은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을 존중한다면 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멈춰야 한다. 한반도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사건으로 국제사회가 들끓는 점을 거론하며 "북한은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 억류 중인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지금이라도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 총리는 6·25 참전용사들의 노고에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며 이들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약속했다.

이 총리는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에게도 깊은 감사와 위로를 드리고, 특히 대한민국을 잊지 않고 찾아준 유엔군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에게 따뜻한 환영의 박수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역사 앞에 그 누구도 무명일 수 없다. 한 시대를 증언하는 소중한 이름"이라며 정부가 전사자 유해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공언했다.


kakao

이 총리는 또 "문재인정부는 조국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귀하게 모시고 그 희생에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노력하겠다"며 "정성 어린 보훈이 강한 안보의 바탕이라는 것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 총리는 희망찬 전진, 공정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강조하며 참전용사들의 지원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1950년 6월25일 새벽은 전쟁의 비극이 시작된 날이었지만 2017년 6월25일 아침 우리는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는 다짐을 한다"며 "그 결심은 온 국민을 하나로 만들 것이고 성숙한 민주주의로 가는 길, 평화로운 미래로 가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 총리의 기념사 전문이다.


kakao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우리는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국가안보와 평화수호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지기 위해 이곳에 모였습니다.

먼저, 우리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호국영령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조국을 위해 헌신해 오신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특히 대한민국을 잊지 않고 찾아주신 유엔군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께 따뜻한 환영의 박수를 드립니다.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분들에게도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박희모 6·25 참전유공자 회장님과 안상정 6·25 참전여군 회장님, 엘머 윌리엄 유엔참전용사 대표님과 이종선 6·25 참전교포 대표님,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

추미애 대표님과 이현재 의장님, 박주선 위원장님과 심상정 대표님, 고맙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님과 이순진 합참의장님,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님과 밴달 미8군사령관님을 비롯한 군 지휘관 여러분, 피우진 국가보훈처장님을 비롯한 보훈관계자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67년 전 오늘, 이 땅에서 시작된 전쟁은 많은 것을 앗아갔습니다. 3년간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거나 성치 않은 몸으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일천만 명이 이산가족이 되었고 삶의 터전은 잿더미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폐허 위에서 다시 일어섰습니다. 60여 년 만에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되었습니다. 당당한 민주주의 국가로 우뚝 섰습니다. 6·25 전쟁은 민족 최대의 비극이었지만 우리는 비극을 기적으로 바꾸어냈습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기억합니다. 소년의 몸으로 전선에 뛰어들었던 수많은 학도병들, 조국을 위해 주저없이 전쟁터로 향한 여성 군인들을 기억합니다. 또한 인류애를 안고 기꺼이 달려온 유엔 참전용사들, 의료진을 파견하고 물자를 지원했던 63개국의 우의도 가슴깊이 새기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 여러분, 그리고 유가족 여러분,

철원의 백마고지, 세종의 개미고개, 칠곡의 다부동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나라를 구하려 싸웠습니다. 그중에는 무명용사도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역사 앞에 그 어느 누구도 무명일 수 없습니다. 한 시대를 증언하는 소중한 이름입니다. 정부는 전사자 유해발굴에 힘쓰겠습니다. 그 이름을 반드시 찾아 기록하고, 또 기억할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귀하게 모시겠습니다. 그 희생에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유엔 참전국과의 우호 협력도 강화하겠습니다. 정성어린 보훈이 강한 안보의 바탕이라는 것을 잊지 않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1953년 7월 27일 포성이 멈췄지만 6·25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남과 북은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까지도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북한 당국에 거듭 촉구합니다.

북한은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을 존중한다면 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멈춰야 합니다. 한반도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합니다.

북한은 또한 인권을 존중해야 합니다. 최근 미국인 웜비어 씨의 사망사건으로 국제사회가 격분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억류중인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지금이라도 석방해야 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우리는 희망찬 전진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이미 밖으로 당당하고 안으로 공정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하고 있습니다.

1950년 6월 25일 새벽은 전쟁의 비극이 시작된 날이었습니다. 그러나 2017년 6월 25일 아침 우리는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그 결심은 온 국민을 하나로 만들 것이고 성숙한 민주주의로 가는 길, 평화로운 미래로 가는 길을 열어줄 것입니다. 평화의 능력이 되게 할 것입니다. 참전용사 여러분이 모두 함께 이 시대의 평화와 번영을 열어갈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무더운 날씨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거듭 감사드리며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