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갈등 이후 중국의 한국산 식품 통관 거부가 280%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중국과의 갈등이 고조된 이후 실제로 중국이 한국산 식품의 통관을 거부하는 비율이 급증했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2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올해 3∼4월 중국에서 한국산 식품이 검역에 막혀 통관 거부된 사례는 총 95건으로, 전년 동기(25건) 대비 280% 늘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통관이 거부된 제품은 과자, 음료, 해조류 등으로 중국에서 통관을 거부당한 농식품 중 한국산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14.5%로 높아졌다고 전했다.

연합뉴스는 중국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이 수입되는 식품과 화장품의 통관거부 건수를 매달 발표하며, 불합격 상품에 대해서 그에 대한 사유를 밝히는데, 우리나라의 통관거부 건수는 올해 1월(6건), 2월(1건)에는 전년 대비 적었으나, 양국 간 갈등이 격화된 3월 들어 갑자기 61건으로 치솟핬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는 통관거부의 사례가 식품 자체의 문제보다는 절반가량이 '라벨링 및 포장'이 중국이 정한 형식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