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장웅 IOC 위원을 찾아가 각별한 환영 인사를 건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F) 주최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을 찾아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주영훈 대통령경호실장 등과 함께 개막식 내빈석에 도착해 자신의 좌석을 지나쳐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쪽으로 향했다.

장 위원과 눈을 마주치고 만면에 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청한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도 북한 측에게 각별한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제일 가까이 있지만 가장 먼 길을 오셨을 것 같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민족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한 장웅 위원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북한 ITF 시범단에게도 진심어린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고 챙겼다.

1

장 위원은 문 대통령의 축사에 박수로 화답했다.

장 위원은 문 대통령이 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했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 등을 언급하며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 및 응원단이 참가했으면 좋겠다며 "함께하고 계신 장 위원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을 때도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은 이에 즉석에서 "여러분 다 같은 마음이시죠?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큰 격려의 박수 보내주십시오"라고 원고에 없던 멘트를 던져 청중의 박수를 끌어냈다.

국방·안보 등에서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을 겪고 있는 상황에 상대적으로 쉬운 이슈인 스포츠 등에서부터 관계를 개선해보려는 의지로 해석됐다.

1

한편 문 대통령은 국가 행사에 맞는 상징성을 띤 국민과 대통령이 함께 자리하기로 의전 절차를 바꾸기로 한 데 따라 이날은 태권도계 원로 유병용씨와 나란히 앉았다.

문 대통령은 대회 성공기원 특별공연을 보며 내내 선수들을 향해 박수를 아끼지 않았고, 세계태권도연맹과 국제태권도연맹의 공연이 각각 끝난 뒤엔 기립박수를 보냈다.

개회식이 끝난 뒤 세계태권도연맹, 국제태권도연맹과 기념촬영을 한 문 대통령은 갑자기 무대 뒤편에 서 있던 국악관현악단과 어린이합창단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2

예정된 동선에 없었지만 문 대통령을 보고 환호가 이어지자 인사하고 악수를 나누기 위한 것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과도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시범단 사이에 쪼그려 앉아서 기념촬영에 응했다.

문 대통령은 태권도원에서 만든 태권도복에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기념 서명을 남겼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