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을 공식 제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하는 방안을 공식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티원(T1)경기장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여한다면, 인류화합과 세계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의 가치를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한다”며 “바라건대 최초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다시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등 북한 체육계 관계자들과 북한의 국제태권도연맹 태권도 시범단도 함께 했다.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은 한국이 주도하는 세계태권도연맹(WTF)과 함께 세계 태권도계를 양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이번 대회를 통해 새 정부의 첫 남북 체육교류협력이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특히 한국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 대회에서 국제태권도연맹이 시범을 보이는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양 연맹의 화합과 친선은 물론 남북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태권도에서 이뤄낸 이번 성과가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북한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단일팀 구성 등을 북한 쪽에 제안한 뒤 “함께하고 계신 국제올림픽위원회와 장웅 위원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 대한민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과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9월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태권도연맹 대회에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답방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양 대회에) 답방이 꼭 성사되어 한반도 평화의 큰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세계태권도연맹이 추진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친선경기도 성사되어 세계 평화의 반석 위에 태권도의 이름이 새겨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스포츠는 모든 장벽과 단절을 허무는 가장 강력한 평화의 도구이자, 함께 흘리는 땀은 화해와 통합을 만드는 촉매제가 되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 미국과 베트남의 ‘핑퐁외교’를 언급한 뒤 “저는 평화를 만들어온 스포츠의 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 초반부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 임원진과 참가 선수단에 환영의 뜻을 전한 뒤 “그리고 오늘 제일 가까이 있지만 가장 먼 길을 오셨을 것 같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민족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하신 장웅 IOC 위원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님, 북한 국제태권도연맹 시범단에게도 진심어린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며 북한 방문단에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각별히 언급하기도 했다.

아래는 문 대통령의 축사 전문이다.

제23회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함께 해주신 유자이칭 IOC 부위원장님과 IOC 위원 여러분,

세계태권도연맹(WTF) 조정원 총재님,

세계 183개국에서 오신 선수단 여러분께 따뜻한 환영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오늘,

제일 가까이 있지만 가장 먼 길을 오셨을 것 같습니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민족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하신

장웅 IOC 위원님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님,

북한 ITF 시범단에게도 진심어린 환영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랑하는 태권도 가족 여러분!

저는 먼저, 태권도 정신을 닮은 이곳 무주를 자랑하고 싶습니다.

무주는 이름부터 통합과 화해의 마음을 담고 있습니다.

2천년 전 신라의 무풍과 백제의 주계로 나뉘었던 땅이 합쳐져

무주라는 이름이 탄생했습니다.

무주는 예로부터 무예인의 땅이었습니다.

이곳에 있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 구천동은

호국무사 9천명이 무술을 연마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무주에서 신라와 백제가 하나가 되었듯이

오늘 이곳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F)과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하나가 되고

남북이 하나 되고

세계가 하나 되기를 바랍니다.

무예인의 정기도 흠뻑 받아 가시기 바랍니다.

태권도 가족 여러분!

지난 반세기 동안 태권도는 눈부신 성장을 이뤘습니다.

한국의 무예에서,

8천만 명이 수련하는 세계인의 무예 스포츠로 발전했습니다.

세계 232개 나라의 청소년들이 흰 도복을 입고

체력과 인성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검은 띠를 두른 민간 외교관으로,

태권도를 세계에 알린 수많은 사범과 수련생,

세계 태권도 가족의 땀과 눈물이 만들어낸 성과입니다.

이 자리를 빌려 원로 태권도인과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태권도는 예의에서 시작해 예의로 끝나는 무예입니다.

수련을 통해 강건한 신체를 만들지만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그 능력을

선하고 정의로운 곳에 사용하도록 배웁니다.

이런 정신에 따라 태권도 가족들은

인류의 평화와 공존, 번영에 이바지 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세계태권도연맹이 펼치고 있는

세계 평화와 화합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립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은 박애재단을 만들어

전 세계 난민촌과 재난지역, 개발도상국 청소년에게

꿈을 키워 주고 있습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꼽은

가장 모범적인 국제경기단체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 대회에 이어

올해 9월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태권도연맹 대회에도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답방을 추진한다고 들었습니다.

답방이 꼭 성사되어 한반도 평화의 큰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합니다.

아울러 세계태권도연맹이 추진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친선경기도 성사되어

세계 평화의 반석 위에 태권도의 이름이 새겨지기를 바랍니다.

사랑하는 태권도 가족 여러분!

스포츠는 모든 장벽과 단절을 허무는

가장 강력한 평화의 도구입니다.

함께 흘리는 땀은 화해와 통합을 만드는

촉매제가 되고 있습니다.

적대국이었던 미국과 중국, 미국과 베트남이

핑퐁외교로 평화를 이뤘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흑백 통합리그가 출범할 수 있었던 것도

세계축구연맹(FIFA)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평화를 만들어 온 스포츠의 힘을 믿습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새 정부의 첫 남북 체육교류협력이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특히 한국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 대회에서

국제태권도연맹이 시범을 보이는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양 연맹의 화합과 친선은 물론

남북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저는 태권도에서 이뤄낸 이번 성과가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여한다면

인류화합과 세계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의 가치를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합니다.

바라건대 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하여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다시 보고 싶습니다.

남북선수단 동시입장으로 세계인의 박수갈채를 받았던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느껴보고 싶습니다.

북한 응원단도 참가하여 남북 화해의 전기를 마련하면 좋겠습니다.

함께하고 계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장웅 위원님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대한민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사랑하는 태권도 가족 여러분!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일곱 번째 대회입니다.

그러나 대회조직위원회와 대한태권도협회가

처음이란 마음으로 정성껏 준비했습니다.

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아무런 불편함 없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실력을 발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머무시는 동안 무주의 아름다운 자연과

한국의 문화도 마음껏 즐기시기 바랍니다.

대회 준비에 열과 성을 다해 오신 이연택 조직위원장님과 관계자 여러분,

성심으로 지원해 주신 송하진 전북도지사님과 전북도민 여러분,

그리고 551명의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참가한 모든 선수들의 선전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로이터 인터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