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한국전쟁 참전 유엔군과 한국군을 만난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사진,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

문재인 대통령이 6·25를 이틀 앞둔 23일 밤, 페이스북에 한국전쟁 참전 군인을 위한 위로연에 참석한 후기를 장문의 글로 올렸다.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는 '6.25전쟁 제67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 유공자 위로연'으로, 예년과 달리 여군, 여자의용군, 교포 참전용사, 민간인 수송단, 민간인 노무사단, 국군귀환용사가 처음 초청됐다. 대통령 부부와 피우진 보훈처장 등이 참석했다.

문대통령은 '쓰러져가는 동료를 끝까지 지켜주지 못한 것이 한이 된다'는 한 참전군인의 연설 내용으로 글을 시작하며 "특별한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노병들에게 바친다"고 적었다.

4

전문을 아래에서 보자.

"쓰러져가는 동료를 끝까지 지켜주지 못한 것이 끝내 한이 됩니다. 생사고락을 함께 했던 전우들이 보고 싶습니다."

90세 노병의 인사말에 500여 참석자들의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66년의 세월이 흘러도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함께 했던 동료들을 생각하는 마음은 변치 않았습니다.

전우들에 대한 그리움으로 우리를 눈물짓게 한 최영섭 어르신은 6.25 전쟁 당시 백두산함의 갑판사관으로 대한해협해전에 참전하셨습니다. 공로를 인정받아 충무무공훈장을 받으셨고 네 아들이 모두 군에서 장교로 복무했습니다. 용감했던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뜻을 받아 손자까지 현재 해군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참전용사와 가족들을 모신 '6.25 전쟁 66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 에도 그 손자가 할아버지를 부축하고 함께 참석했습니다. 자랑스럽고 아름다운 군인가족의 모습이었습니다.

한 테이블에 자리한 제임스 길리스 유엔참전용사 대표 또한 전쟁의 기억이 생생했습니다. 제임스 길리스 대표는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했고 한국전쟁의 가장 위대한 구출작전 중 하나였던 흥남철수의 현장에도 유엔 군의 일원으로 참전했습니다. 흥남철수를 통해 수많은 이들이 월남해 새 삶을 꾸리게 되었는데 그 중에는 저의 부모님도 계셨지요.

최영섭 어르신, 그리고 제임스 길리스 대표.

전쟁의 기억과 이름도 없이 사라져간 전우들에 대한 미안함을 나누던 두 분이 이제는 늙고 불편한 몸을 일으켜 서로를 포옹하던 순간 많은 참석자들이 눈물을 훔쳤습니다. 66년만에 이루어진 6.25 참전 전우의 만남이었습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앞장섰던 젊은 국군용사들, 그리고 '알지도 못 하는 나라, 만나지도 못 한 사람들' 을 위해 먼 곳에서 날아와 희생하신 유엔군들. 그 영웅들이 있기에 오늘 우리가 우리답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특별한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노병들께 바칩니다.

5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