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톡] '미스터션샤인' 측 "이병헌, 김은숙 작가 신뢰해 작품 선택"

게시됨: 업데이트됨:
BYUNG HUN LEE
INCHEON, SOUTH KOREA - APRIL 20: Actors Lee Min-Jung and Lee Byung-Hun attend the 'PARADISE CITY' Grand Opening on April 20, 2017 in Incheon, South Korea. (Photo by Han Myung-Gu/WireImage) | Han Myung-Gu via Getty Images
인쇄

배우 이병헌이 작가 김은숙의 새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지난 2009년 방송된 KBS2 드라마 ‘아이리스’(극본 조규원, 연출 표민수) 이후 9년 만이다. 이 드라마는 2018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미스터 선샤인’의 제작을 맡은 화앤담픽쳐스 측은 24일 오전 OSEN에 이병헌의 드라마 출연에 대해 “이병헌 본인에게 출연 제안을 했는데 김은숙 작가를 신뢰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한다”며 “본인이 배우로서 표현하고 싶어 했던 캐릭터의 방향성이 ‘미스터 션샤인’ 속 캐릭터와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화앤담픽쳐스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작품은 사전제작은 아니지만 준비할 것이 너무 많고 퀄리티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촬영에 오랜 시간 공을 들여야 한다. 그래서 캐스팅을 빨리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며 “김 작가가 ‘미스터 션샤인’의 남자 주인공이 연기도 잘하고, 영어도 잘하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다행히 이병헌씨와 좋은 인연이 된 것 같다”고 캐스팅의 과정을 설명했다.

the

김 작가의 차기작 소식이 전해지면서 드라마의 내용만큼 높은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던 것이 바로 남자 주인공이었는데, 그 자리를 이병헌이 차지한 것이다.

‘미스터 션샤인’은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1900년대를 배경으로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의병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현재 대본을 집필중이며 드라마 ‘태양의 후예’, ‘도깨비’에서 아름다운 영상미를 보여준 이응복 감독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배우 50년, 윤여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