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사랑, 18년만 첫 예능 나들이 '대성공'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나 혼자 산다'의 김사랑이 18년 만의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김사랑이 초대돼 일상을 공개하는 모습과 이시언이 부산 친구의 푸드트럭 오픈을 도와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야외 촬영에 "범상치 않은 신규회원이 올 것 같다"고 말했고, 전현무는 게스트에 대해 "박나래와 한혜진에게는 다니엘 헤니 급"이라며 "이 분은 정말 예능을 한 번도 안 한 분이다. 하지만 뭇 남성들에게 한 번 쯤 언급된 인물"이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회원들의 환대를 받으며 등장한 이는 배우 김사랑이었다. 그는 "18년 만에 첫 예능이다. 제작발표회 이런 것보다 떨린다"고 말했고, 그를 본 전현무와 이시언은 어쩔 줄 몰라했다.

4

김사랑은 이시언의 "그동안 예능에 왜 안 나왔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신비주의 같은 건 절대 아니다. 작품을 많이 안 해서 그렇게 느끼는 것 같다. 저는 별로 재밌는 스타일은 아니다. 예능은 좀 재밌는 분이 해야 하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18년 만에 첫 예능 출연을 결심한 김사랑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정말 '나 혼자 산다'를 매주 본다. 제작진이 열정을 다해 다가와줬다. 제작진과 말이 잘 통했다"고 말했고, 이시언부터 한혜진까지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회원들을 본 감상을 전하며 '나 혼자 산다' 팬임을 입증했다.

김사랑은 첫 등장부터 남달랐다. 민낯으로 누워있는 김사랑을 보며 무지개 회원들은 "이거 CF 아니냐"고 깜짝 놀랐다. 그는 일어나자마자 얼굴에 미스트를 뿌리고,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운동을 했다. 전현무와 이시언은 김사랑의 지도를 받아 즉석에서 마사지볼을 이용해 운동을 했지만 곡소리를 내며 아파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사랑은 아침 식사로 치즈와 올리브 오일을 듬뿍 바른 바게트 빵 한 조각, 토마토를 먹으며 '관리의 신'다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의외의 기타 실력도 선보였다. 김사랑은 "과거 영화 캐스팅 제의가 들어왔는데 기타를 치는 장면이 있다고 해서 배우기 시작했다. 그 영화는 찍지 못했지만 기타는 계속 치게 됐다"고 말하며 "피아노, 가야금, 기타를 연주할 줄 안다"고 설명했다.

w

그는 "아침에 일어나서 조금 먹고 적당한 포만감에 사르르 잠 들 때 정말 행복하다"고 말하며 낮잠에 빠졌다. 김사랑은 "결혼에 대해 생각이 많다. 저 책을 최근에 선물 받았다. 원래 수면제로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라고 말하며 자기 전 읽은 책에 대해 덧붙였다.

김사랑은 "마지막 연애는 좀 오래됐다. 이상형은 가치관이 비슷한 사람이고, 이는 말로 하기보다 실제로 만나야 알 것 같다. 느낌이 중요하다. 옷 못 입는 건 상관 없다. 외모는 가꿔주면 된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야 한다. 따뜻한 남자가 좋다"고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화려한 옷이 가득한 드레스룸부터 외출 과정까지 드러내며 다양한 매력을 드러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다음 주에 또 다른 일상을 보여주기로 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5

이시언은 부산 친구의 푸드 트럭을 도와주기로 했다. 재치 넘치는 이시언의 친구들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자신의 사인회를 내걸고 푸드트럭 오픈을 적극적으로 도왔고, 재료손질부터 판매까지 친구와 함께 하는 의리를 보였다. 그는 유퉁 닮은꼴 등 다양한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성공적인 푸드트럭 오픈식을 이끌었다.다.

이시언과 친구들은 이날의 수익을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내놓기로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시언의 친구는 "내가 힘들 때 자신이 푼푼이 모은 돈을 기꺼이 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내며 평생 은헤를 갚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시언은 "그 때 전재산을 다 줬던 것 같다"고 의리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무지개 회원들도 그런 이시언을 보며 감동을 드러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이시영의 뷰티 비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