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문대통령의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에 항의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barack obama

23일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 이날 "보도된 발언은 일본의 입장과 맞지 않아 유감"이란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보도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22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선 "일본이 위안부를 포함한 양국 간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외무성은 이날 한국 측에 "재작년 일·한 합의(위안부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 해결을 확인한 만큼, 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무성 관계자는 내달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간 정상회담이 개최될 예정임을 들어 "정상들이 직접 만났을 때 무슨 얘길 할지가 중요하다"며 "발언 내용을 주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