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비정규직 제로' 공약이 해고의 기폭제가 됐다고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공약과 관련 "오히려 비정규직 해고의 기폭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barack obama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방문해 '비정규직 1만 명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 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후 정작 인천공항 새 하청업체들은 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해고를 통보했다가 항의 받고 취소하는 등 카오스의 연속"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다른 공공기관의 경우에도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멀쩡히 일하던 비정규직을 오히려 해고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부의 의도와 달리 그나마 있던 일자리에서마저 내쫓기는 황당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제한적인 인건비 예산으로 눈치를 보면서 대통령 지시를 따르려다보니 예견된 참사가 벌어지고 있는 셈"이라며 "비정규직을 없앤다더니 오히려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게 됐다"고 우려했다.

또한 "일자리 추경을 말하면서 혈세로 공무원을 늘리겠다고 하니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자리정책"이라며 "비정규직을 해고해서 정규직만 남기는 것이 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공약의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나 정규직화를 약속한 인천공항공사 측에서 정규직 전환 대상을 해고했다고 보도된 바는 아직 없다.

일요시사는 폭발물 협력업체 직원 중 14명은 공개경쟁방식으로 정규직으로 채용됐고 나머지 네 명은 탈락해 실직자가 됐다고 보도하면서 아래와 같이 설명한 바 있다.

이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시기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인천공항을 찾아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한 이후였지만, 문 대통령의 발언과는 무관하게 인천공항에서 애초 갖고 있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시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요시사(6월 21일)

SBS는 인천공항공사가 15년간 함께 일해온 엘리베이터 정비 하청 업체를 바꾸는 과정에서, 새 하청업체가 이달 초 절반을 해고하겠다고 통보했다가 근로자들 반발에 멈추기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