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참모진의 우려에도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직접 참관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직접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ADD 안흥종합시험장을 찾아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직접 참관하고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를 점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ADD 방문목적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엄중 경고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험발사된 현무2 탄도미사일은 고도화·현실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을 막을 '킬 체인'의 핵심무기체계다. 탄도미사일은 예정된 사거리를 지나 목표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명중하는 순간 모든 사람이 다 일어나 박수치고 환호했다"며 "(목표 명중에) 자부심을 많이 느낀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현무2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은 한미 신 미사일 지침에 따른 최대한의 능력 확보 의미"라며 "6차례 시험평가 발사 중 4번째로, 향후 2차례 시험평가발사를 거친 뒤 전력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ADD가 참으로 자랑스럽고 든든한 날"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고 고도화돼 과연 우리 군 미사일능력이 어느 정도인지 국민도, 대통령인 나도 궁금했는데 보고를 받고 안심해도 된다는 것을 직접 확인해 든든하다"고 밝혔다.

2

23일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인 현무2 미사일이 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뉴스1/국방부

문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이 직접 시험발사를 참관하는데 많은 염려의 의견이 있었지만 나는 대통령으로 직접 참관해 확인하고 격려하러 왔다"며 "국민도 우리 미사일능력이 북한에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참모진 사이에선 이날 방문을 두고 "북한이 일주일 단위로 도발하고 있는데 북한에 대한 자극으로 작용하지 않을까"란 취지의 우려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당초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방문키로 했던 것을 관련 보고를 받아본 뒤 자신이 직접 가겠다고 전날(22일) 결단을 내렸다고 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나는 대화주의자다. 그러나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을 때 가능하고,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능력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라며 "ADD가 연구개발하는 무기체계는 파괴나 살상이 아니라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했다.

이어 "여러분은 과학의 힘으로 국방을 책임지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기 충분하다"며 "정부도 여러분의 노력을 힘껏 뒷받침하겠다는 것을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2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방과학연구소(ADD)방문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의 이번 ADD방문은 의전이나 형식에 얽매이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연구원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과거 대통령들이 ADD를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한달 전부터 추진업무도 중단하고 창문조차 못 열고 대비하는 분위기였다고 한다"며 "오늘은 실제 (오찬에서) 연구원들이 정말 울더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업을 추진한 사업책임자가 (발사 시험에) 성공한 뒤 대통령이 환호와 박수를 같이해주고, 와서 손잡고 격려하니 굉장히 울컥해서 눈물을 흘리려는 분위기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ADD 관계자들은 "오늘 대통령의 방문과 격려는 가족에게도 하고 있는 일을 밝히지 못하는 우리에게 큰 자부심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ADD를 나설 땐 2층 베란다로 나와 관계자들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ADD 방명록에 '우리 국방 우리 과학의 힘으로'라고 썼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로이터 인터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