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그룹 만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묵직한 당부를 건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3일 오후 4대 재벌그룹 경영진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기업인들 스스로 선제적인 변화의 노력을 기울이고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장과 4대 재벌기업 정책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새로운 사전규제 법률을 만들어 기업의 경영판단에 부담을 주거나 행정력을 동원하여 기업을 제재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의 정책 내용을 설명하고 새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한 이해를 구함으로써 기업인들 스스로 선제적인 변화의 노력을 기울여주고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달라고 부탁드리기 위해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최대한의 인내심을 가지고 기업인들의 자발적인 변화를 기다리겠다”며 “우리 기업이 변화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한국경제와 우리 기업에 남겨진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2

김 위원장은 이어 “대기업, 특히 소수의 상위 그룹들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의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것은 뭔가 큰 문제가 있다. 기업도 되돌아보아야 할 대목이 분명 있다”며 “혹시 그룹의 최고 의사결정자에게 정확하고도 충분한 정보가 전달되지 않은 것은 아닐까, 또는 정보는 전달되었는데 적기에 적절한 판단을 내리는데 장애가 되는 요인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각 재벌기업마다 그룹총수에게 정확히 전달해달라는 뜻으로 읽혀 주목된다.

2시부터 비공개로 진행된 정책간담회에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 해체에 따라 주력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이사회 의장인 권오현 부회장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그룹의 대외업무를 담당하는 정진행 현대차 사장이, 에스케이(SK)그룹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수펙스추구협의회의 대외협력 창구인 커뮤니케이션위원장을 맡은 박정호 에스케이(SK)텔레콤 사장이, 엘지(LG)그룹은 지주회사인 ㈜엘지의 대표이사인 하현회 사장이 각각 참석했다. 또 이동근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이 배석했다.

2

왼쪽부터 박정호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김상조 위원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하현회 LG 사장, 이동근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뉴스1

김 위원장은 또 “삼성, 현대자동차, 에스케이, 엘지그룹 등을 비롯한 대규모기업집단들은 한국경제가 이룩한 놀라운 성공의 증거이고, 미래에도 한국경제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경제 환경이 급변하고 있고 대기업집단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도 크게 달라졌다. 각 그룹의 경영전략, 의사결정구조도 진화해야 하는데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없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과 같은 대화의 자리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서는 안 될 것이고, 필요에 따라서는 개별 그룹과 협의하는 기회도 있어야 할 것”이라며 “공정위뿐만 아니라 정부의 여러 부처들과 함께 협의하는 자리도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첫 면담에서 김 위원장이 각 재벌그룹의 공정거래 및 지배구조 이슈와 관련해 그룹별 현안을 직접 언급하는 방식으로 자율적 변화를 주문·당부할지 주목된다. 또 김 위원장의 재벌개혁 기치에 4대 재벌 경영진이 재벌기업 ‘공동의 목소리’로 무슨 말을 꺼낼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날 간담회에 배석한 이동근 대한상의 부회장은 “새 정부 들어 대기업 정책을 둘러싸고 재계에서 막연한 부담감과 우려가 증폭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대화 자리가 정책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새 정부와 재벌기업 사이에 이해의 폭을 넓히고 해법을 찾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