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정부청사 관리직 '정규직 전환'을 주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23일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으로 국정운영을 하고 있다"며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이에 맞추어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청소, 특수경비 분야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이 취임 후 외부간담회를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

이 자리에는 시설관리, 청소, 조경, 특수경비, 통신관리, 승강기, 안내 등 7개 분야 17명이 참석했으며 김 장관은 이들의 애로사항과 정규직 전환에 관한 의견을 청취했다.

현재 행자부에는 2839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근무하고 있다. 이 중 2425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청사관리소와 서울·과천·대전 등 지역별 청사 7개, 2개 지사에서 근무중이다.

2

이들은 현재 청사관리본부와 용역 계약을 맺은 업체에 소속되어 있다. 직종별로는 청소 802명, 시설관리 754명, 특수경비 524명, 통신관리 118명, 승강기 66명, 조경 64명, 안내 97명 등이다. 이 중 여성은 828명, 60세 이상은 457명이다.

정부청사관리소는 정부의 정규직 전환기준에 맞춰 적극적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