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바다, 왕족부터 9살 연하남까지 '파란만장 연애사'[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바다가 파란만장한 연애사를 밝히며 재미를 선사했다.

1

22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내 인생의 황금기'라는 주제로 명세빈, 바다, 은지, 황치열이 출연했다. 바다는 9살 연하 남편과 결혼 스토리를 밝혔다.

바다는 결혼 전 집안 반대가 없었냐는 말에 "시댁 어른들이 평소 나를 좋게 보셨나 보다. 많이 좋아해주셨다"고 말했다.

바다는 남편이 1년 동안 구애한 사실을 밝히며 "9살 연하라 너무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처음엔 거절했다. 그런데 나이 빼고는 너무 사람이 좋아 내가 넘어갈 것 같더라. 그래서 다른 남자를 만났는데, 그 남자는 나를 많이 바꾸려고 했다. 그래서 헤어졌는데, 그때 다시 남편에게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바다는 결국 남편의 진정성에 '심쿵'해 결혼을 결심했다. 바다는 SES 당시 태국 왕족과 일본 부호에게 프로포즈 받은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바다는 아버지가 고등학교 당시 수녀가 되기를 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바다는 "아버지가 많이 아프셨는데, 종교의 힘으로 이겨내셨다. 그래서 내가 수녀가 돼도 괜찮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