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인생술집' 채정안x장희진, 걸크러시 예능 커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생술집' 채정안과 장희진, 새로운 예능 커플이다.

걸크러시 케미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거침없이 솔직한 모습은 물론, 조용한 듯하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똑 부러지는 매력이 더해졌다. 함께 있을 때 더 매력적인 새로운 예능 캐릭터의 탄생이다. '인생술집' 채정안과 장희진이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배우 채정안과 장희진이 출연해 솔직하면서도 거침없는 토크를 이어갔다. 채정안은 시작부터 MC들을 휘어잡았고, 장희진은 채정안의 놀림에 당황하면서도 즐겁게 프로그램을 이끌어갔다. 함께라서 더 빛난 케미였다.

채정안은 여자 신동엽이란 별명다웠다. 입담꾼 신동엽과 김희철도 당황시키는 솔직함이 무기였다. 신동엽이 "진짜 이상한 애"라고 인정했을 정도로, 채정안은 가녀린 첫사랑의 분위기와는 달리 털털한 매력이 가득했다. 차분한 장희진과 너무나 달랐고, 그래서 두 사람이 더 친해질 수 있었다고.

d

채정안의 멘트는 거침이 없었다. 장희진에 대해 "야하게 생겨서 좋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화장실에 다녀온다는 장희진에게 "불이 있냐"고 묻기도 했다. 또 MC들이 장희진에게 "춥냐?"고 묻자 "여기서 장희진을 덥게 만드는 남자가 없구나"라면서 거침없는 발언을 해 MC들은 물론 장희진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

장희진도 지지 않았다. 장희진은 차분하게 과거 예능 출연에 대해 언급했고, 또 드라마에서 늘 남자주인공을 짝사랑하는 역할을 많이 맡아 자존감이 떨어졌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춤에 대한 거부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 채정안이 장희진을 위한 스코틀랜드 춤에 대해 설명하자 "재미가 없다"라면서도 결국엔 남미 춤까지 소화하며 웃음을 줬다.

장희진은 분명 채정안과는 다른 타입이었다. 거침없는 채정안과 달리 조심스러운 장희진이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솔직했다. 솔직하게 질문에 답했고, 서로에 대해 이야기했다. 함께 있어 더 시너지가 났다.

본 적 없는 새로운 예능 캐릭터 채정안과 예능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알고 보면 조근조근 하고 싶은 말은 다 하는 장희진의 만남, '인생술집'과 안성맞춤이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