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과 미국에 가는 '방미 경제인단' 명단이 확정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동행하는 경제인 명단이 확정됐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등 4대 그룹 최고위 경영자들이 함께 한다.

또한 허창수 GS그룹 회장,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도 미국으로 향한다.

대한상의는 23일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함께할 경제인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기업규모별로 대기업 10개사, 중견기업 14개사, 중소기업 23개사, 공기업 2개사에서 총 52명이 참석한다. 업종별로는 IT·정보보안 8개사, 에너지·환경 7개사, 의료·바이오 5개사, 항공·우주와 플랜트·엔지니어링, 로봇시스템, 신소재 각 1개사 등이다.

이번 방미 경제인단은 대미 투자·교역, 미국 사업실적 및 사업계획, 첨단 신산업 분야 협력 가능성 등을 선정 기준으로 해 협회나 단체가 아닌 기업위주로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또한 현재 불법 및 탈법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크게 빚고 있는 기업은 원칙적으로 참여를 제한했다.

대한상의는 경제인단 선정 주관기관으로서 이번 행사에 참가할 기업을 공정하게 선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주요 경제단체 및 협회 대표, 연구기관 및 시민단체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기준 하에 선정작업을 벌였다.

경제인단에는 양국 경제협력의 의미를 더할 목적으로 한국 내 고용에 기여한 한국GM, 한국3M 등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기업들도 포함됐다.

대한상의는 미국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오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한·미 비즈니스 서밋(Korea-US Business Summit)'을 개최할 계획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