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대표가 눈물 흘린 것에 대한 국민의당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22일 "민주당은 울지 말고 정치력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가 불발된 후 '너무하다'며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대표들이 애먼 국민의당을 향해 화풀이를 해대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편에 서서 국정마비 작전에 동조할 것인지 태도를 분명히 하라'거나 울면서 '국민의당에 섭섭하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누가 국정마비에 동조한다는 것인지 뭐가 섭섭하다는 것인지,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또 "총리 인준도 추경 심사도 국토교통부 장관 보고서 채택도 참여했는데 그때는 고마워할 줄 모르다가 안 풀리면 국민의당을 탓하는 민주당은 딱 놀부 심보"라며 "집권여당으로서 야당을 전방위로 설득하며 정치력을 보여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은 집권여당 자격이 있는 것인지 스스로 돌아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정농단의 원죄정당인 자유한국당의 반성 없는 횡포 또한 참기 어렵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더 이상 국민을 피곤하게 하지 말고 하루 속히 국회 본연의 자세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