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선에서 후원금이 가장 많이 몰린 후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청와대 제공
인쇄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은 개인 후원금 13억7600만원을 기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자 등 소액후원에 강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고액 후원자 한 명 없이도 가장 많은 14억9700여만원을 후원받았다.

22일 <한겨레>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대선 후보별 후원회 회계보고서를 보면, 문 대통령은 지난 3월19일부터 후원금을 받았다. 기부자 명단이 공개되는 고액 후원자(500만원 초과 기부)는 모두 6명이다. 문 대통령과 경희대 법대 동기인 박종환 전 충북지방경찰청장, 경희대 후배인 부동산 개발업체 엠디엠그룹의 문주현 회장, 부산시의회 의장을 지낸 흥국종합건설 권영적 회장, 조한홍 전 미래에셋생명 사장,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대표가 각각 1000만원씩을, 고갑수 전 에스케이(SK)건설 부사장이 770만원을 냈다.

w

명단이 공개되지 않는 최대 한도인 500만원을 후원한 사람도 32명이나 됐다. 111만1111원, 77만7777원처럼 문 대통령의 후보 기호(1번)나 행운(숫자 7)을 상징하는 후원금도 눈에 띄었다. 대선 당일인 5월9일에도 104건 850여만원의 후원금이 들어오는 뒷심을 보였다.

대선에서 2위를 차지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3억2000여만원의 후원금을 거뒀다. 회계보고서가 공개된 후보 5명 중에 고액 후원자 수가 가장 많았다. 후원금의 절반 가까운 1억4000만원을 고액 후원자 14명이 채웠다. 건축업·임대업·자영업·축산업·의사 등 14명이 각각 1000만원씩을 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후보 5명 중 가장 적은 2억2190여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같은 당 김삼화 의원, 권치중 대표 등 안랩 전·현직 인사 4명을 비롯해 6명이 각각 1000만원씩을 후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후원금은 8억8990여만원이 걷혔다. 같은 당 박인숙·지상욱 의원 등 6명이 각각 1000만원씩을 후원금으로 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