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홍준표를 고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RRY POTTER
뉴스1
인쇄

홍석현 전 <중앙일보>·<제이티비시>(JTBC) 회장과 <중앙일보> 및 <제이티비시>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22일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다.

이날 오후 중앙미디어네트워크(중앙미디어)는 보도자료를 내고 “홍 전 지사가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회장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홍 전 지사는 지난 18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 자리”라고 말했다.

중앙미디어는 “홍 전 지사는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신문과 방송, 조카 구속, 청와대 특보’라는 일련의 표현과 문맥을 보면 그 지목 대상이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회장임이 명백하다”며 “결국 홍석현 전 회장이 중앙일보·JTBC가 특정인이나 세력에게 유리한 보도를 하도록 하고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영향을 미쳐 특보 자리를 얻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근거 없는 악의적인 거짓 발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의 통일외교안보 특보 지명 발표는 홍석현 전 회장과 사전 협의 없이 이뤄졌으며, 홍석현 전 회장은 특보직을 수락한 사실도, 활동한 사실도 일절 없기 때문에 중앙일보와 JTBC를 갖다 바치는 방법으로 특보 자리를 얻었다는 취지의 주장은 그 전제부터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