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구시당 앞 '해산 촉구' 집회에서 나온 발언들(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적폐집단 자유한국당은 그냥 해체하라‘, ‘고담대구, 대구 살기 부끄럽다’, ‘내 고향이 쪽 팔린다’.

22일 오전 11시 대구 수성구 범어동 자유한국당 대구시당·경북도당 앞에서 시민 14명이 이렇게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이날부터 이곳에서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는 집회를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람들이 한국당 해산 또는 해체를 요구하며 집회를 시작한 것은 지난 17일 서울에 이어 대구가 전국에서 두번째다.

w

‘자유한국당 해체를 바라는 대구시민들’을 이날 이곳에서 대구경북민권연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적폐세력 자유한국당은 국정발목 그만 잡고 해산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최근 새정부의 인사문제를 가지고 국민의 뜻 운운하며 독재가 어쩌고 하는 자유한국당의 행패가 아주 가관이다. 새정부가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에 착수하지 못하도록 생떼를 쓰고 막무가내로 발목을 잡으려는 것이 진짜 속내임을 그들도 알고 국민도 알고 모두가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박근혜·최순실의 그늘 아래에서 온갖 특혜와 비리를 저질러온 것에 대해 참회하고 정치에서 물러나는 것이 도리임에도 불구하고 돼지발정제의 주인공을 대선후보로 세운 주제에 남의 도덕성을 따지고 드는 그 뻔뻔함에 치가 떨린다.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떠들어대는 기준으로 자당의 국회의원들을 검증해보라. 단언컨대 단 한 명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협치를 하겠다고 하니까 세상 물정 모르고 어깨를 으쓱대는 모양인데, 국민은 새 정부에게 자유한국당과의 협치를 허락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오직 청산의 대상일 뿐이다. 자유한국당은 민심의 손에 멱살 잡혀 끌려나오지 않으려면 자진 해산하라. 그것이 국민이 적폐세력에게 주는 최소한의 배려”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부터 다음달 22일까지 한 달 동안 한국당 대구시당·경북도당 앞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대구 수성경찰서에 신고했다. 이들은 우선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8시30분~오후 1시30분, 오후 4시30분~오후 6시30분 이곳에서 몇명씩 돌아가며 시위를 할 계획이다. 한국당 대구시당·경북도당 앞에서 저녁 촛불집회나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주말 대규모 집회를 하는 것도 논의하고 있다.


kakao

‘자유한국당 해체를 바라는 대구시민들’의 신범식(44)씨는 “인사청문회를 보면서 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 우연히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이런 이야기를 하다가 함께 집회를 해보자고 의견이 모였다. 평생 살면서 이렇게 집회를 하는 것은 처음인데 요즘은 자유한국당 때문에 정말 대구에 사는 것이 쪽 팔리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치러진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대구 사람들은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21.76%, 홍준표 후보에게 45.36%, 안철수 후보에게 14.97%, 유승민 후보에게 12.60%, 심상성 후보에게 4.72%를 줬다. 2012년 12월 치러진 제18대 대선에서 대구 사람들은 당시 박근혜 후보에게 80.14%, 문재인 후보에게 19.53%를 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