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을 깨고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가 불발되고 말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여야 4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회동에 들어갔으나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종료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국회서 만나 비공개 회동에 돌입했다.

당초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인사청문회를 재개하고 7월 국회에서 운영위 소집를 하는 등을 골자로 합의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됐다.

w

그러나 전날 회동 무산 때와 마찬가지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발목을 잡았다.

전날까지 추경과 관련해서 아무런 합의점을 찾지 못했던 만큼 합의문에는 '추경과 관련해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간다' 정도의 문구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 문구 자체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은 동의하지 않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회동 후 "그 조항을 굳이 합의문에 넣을 필요가 없다"며 "그 것이 안되면 합의가 안된다고 (여당에서) 얘기하니까 저희는 (합의문을) 받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추경을 논의조차 못하게 하면 합의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한다면 국회를 운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이날 회동에서 합의문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 등 7월 국회에서 운영위를 소집할 때 청와대 수석의 출석을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는 여당이 특정 수석의 출석을 여당이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합의문에 넣는 것을 반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