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백인 여성은 '백인 의사'를 요구하며 인종차별 발언을 퍼부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캐나다인 여성이 지난 18일(현지시각), 병원에서 "백인 의사만이 우리 아들을 치료할 수 있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시 병원에 있던 행인은 이 현장을 영상에 담아 유튜브에 공유했다. 영상에서 해당 여성은 "영어를 할 줄 알고," 캐나다에서 태어난 백인 의사를 지정해달라고 요구하며, 병원 직원을 다그쳤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들은 그를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부르며 비난했다.

해당 여성은 병원 직원에게 "의사를 보고 싶다. 백인 의사 말이다. 치아가 갈색이 아니고,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직원이 이 여성의 아들은 소아과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야 하는데, 현재 병원에 있는 의료진 중 단 한 명도 모든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답하자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직원들은 이어 이 여성에게 대형병원을 가라고 조언했지만, 이 여성은 "망할 x의 파키스탄인 의사들 때문에 가지 않겠다"고 답했고, 다른 환자를 "나쁜x"라고 부르기도 했다.

해당 여성은 이후에도 캐나다에서 태어나 영어를 할 줄 아는 의사를 요구하며 "이 나라에서 백인으로 사는 나는 그냥 총을 쏴 죽는 게 낫겠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병원 직원들이 완벽한 영어 실력으로 이 여성에 응대했다는 것이다.


kakao

당시 병원에 있던 다른 환자들은 이 여성의 언행에 분노했고, 경비원을 찾았다.

한편, 병원은 이날 사건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거부했다.

영상을 촬영한 히테시 바드와지는 CTV 토론토에 "공개적인 장소에서 그런 현장을 목격한 것이 정말 충격적이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인도 출신 이민자인 바드와지는 이어 한 젊은 여성이 "문제의 인종 차별주의자에게 다가가 '당신은 끔찍하게 무례한 인종차별주의자다. 파키스탄인이 병원에 있어서 불만이라고? 당신이 (정신병동에) 입원해야 할 판이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 인종 차별주의자는 공격적인 언사를 사과하는 대신, 자신이 백인이라 사람들이 화를 내는 것 같다며 더욱 거세게 반발했다.

 

허프포스트US의 'Canadian Mother Goes On Racist Rant About Just Wanting ‘White Doctor’ For S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