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당장 '블라인드 채용제' 실시했으면 한다"고 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청와대 제공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당장 이번 하반기부터 공무원이나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스펙 없는 이력서'를 통한 블라인드 채용 법제화를 지난 대선 당시 공약한 바 있다. 우선 공공부문에서 법으로 강제한 뒤 민간까지 단계적으로 적용하겠다는 게 골자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에서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법률개정안 통과를 추진하는 가운데,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공약 이행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 나가 있는데, 통과될 경우 하반기에 공무원이나 공공부문에서 추가채용이 있을 수 있다. 그것이 아니라도 내년엔 채용하게 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채용하는 분야가 특별히 일정 이상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경우 외엔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나 신체조건, 말하자면 차별적 요인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는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이번 하반기부터 당장 시행했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우리 정부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 그렇게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부부터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자는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민간쪽은 법제화 전까지는 강제할 수 없는데, 민간 대기업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에 의하면 훨씬 실력있고 열정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게 증명이 많이 됐다"며 "민간 대기업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밝혔다.

w

이와 함께 그는 지역인재 채용할당제 구현에 대한 의지도 내세웠다.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한만큼 관련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혁신도시사업으로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이 신규채용할 땐 지역인재를 적어도 30% 이상 채용하도록 했으면 한다"며 "원래 혁신도시사업 할 때부터 하나의 방침이었는데 그 부분이 들쭉날쭉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심 갖고 노력하는 공공기관은 20%대를 넘어선 곳도 있고, 관심이 덜한 공공기관의 경우 아직도 10%도 안 될 정도로 지역마다 편차가 심하다"며 "적어도 30%선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히 기준을 세우든지 독려하든지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혁신도시사업이 지역인재까지 발탁하는, 그래서 지역의 새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사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