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여중생 공유" 탁현민에 대한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생각

게시됨: 업데이트됨:
W
한겨레
인쇄

국회에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경질을 촉구하는 이들은 야4당뿐만이 아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탁 행정관을 두고 민주당 여성의원들이 많은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많은 논의 끝에 나온 결론은 무엇이었을까? 아래는 백 의원이 관련 대목에 대해 말한 내용.

"(당 차원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고요.


발언 내용이 도를 지나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성 의원들 같은 경우, 어제 의견을 많이 나눴는데요.


청와대 측에 부적절한 행동이고, 그것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저희가 전달한 상태입니다.


('탁 행정관의 결단을 촉구하는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그렇습니다.


내용이 보니까, 상당히 심각한 수준으로 볼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탁현민 행정관의 결단이 필요하지 않나 그렇게 봅니다."

(2007년 펴낸 대담집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첫 성경험과 피임에 대한 생각도 드러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한 살 어린 여학생과 첫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힌 탁 행정관은 탁 행정관은 "(첫 경험 상대가) 내가 좋아하는 아이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짓을 해도 별 상관없었다"며 "얼굴이 좀 아니어도 신경 안 썼지. 그 애는 단지 섹스의 대상이니까"라고 말했다. 다른 대담자의 "그녀도 친구들과 공유했던 여자"냐는 질문에 탁 행정관은 "응, 걘 정말 쿨한 애야"라고 말했다.(머니투데이 6월 21일)


kakao